MBC 양윤경 기자가 후배인 배현진 아나운서에게 이른바 '양치질 훈계' 후 비제작부서로 발령받았다고 주장해 이목을 끌었다.

양윤경 기자는 최근 미디어오늘과의 인터뷰에서 "말하기 참 민망한 이야기"라며 배 아나운서와의 갈등을 공개했다.

양 기자는"여자 화장실에서 배 아나운서가 물을 틀어놓고 양치질을 하고 여러 가지 일을 하길래 너무 물을 많이 쓰는 것 같은데 잠그고 양치질을 하라고 지적했다"면서 "배 아나운서는 양치하는데 물 쓰는 걸 선배 눈치를 봐야 하느냐고 답했다"고 말했다.

이어 "MBC 앵커인데 당연하죠라고 말하고선 퇴근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다음날 출근했더니 이 사건에 대한 경위서를 써야 했다"며 "당장 인사가 나진 않았지만 정기 인사때 인사가 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경영파트 지인으로부터 블랙리스트에 내가 포함돼 있는 것 같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배현진 아나운서와 있었던 일이 방아쇠가 된 것 같았다"고 말했다.

배 아나운서는 2012년 파업 당시 MBC 노조를 탈퇴하고 '뉴스데스크'에 복귀해 최장수 앵커 기록을 눈앞에 두고 있으며, 2003년 입사한 양 기자는 2012년 파업 동참 당시 '공정방송 배지'를 달고 보도 하다 이후 비제작부서인 미래방송연구소로 발령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