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도현 기자] ‘허재호’가 카자흐스탄을을 물리치고 아시아컵 첫 승을 수확했다.

한국 남자농구대표팀은 11일 새벽(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서 개최된 2017 FIBA 아시아컵 C조 예선 2차전에서 카자흐스탄(2패)에 116-55로 승리를 거뒀다.

한국(1승1패)은 남은 뉴질랜드전서 패해도 C조 3위로 8강에 오를 확률이 높아졌다.

허재 감독은 김선형, 이정현, 임동섭, 오세근, 김종규을 주전으로 내세웠다.

한국은 김선형과 임동섭의 3점슛이 터지며 산뜻하게 경기를 시작했다.

한국은 수비리바운드를 잡아 속공을 뛰었다.

김선형이 손쉬운 기회서 김종규에게 앨리웁 패스를 날렸다가 실책이 됐다.

실책을 연발한 한국은 1쿼터 중반 8-12로 리드를 내줬다.

그러나 김선형은 앞선에서 스피드를 내세워 공격을 주도해 나가기 시작했다.

볼핸들링이 좋지 않은 카자흐스탄은 한국의 압박에 실책을 연거푸 기록했다.

최준용의 날카로운 패스에 이종현의 덩크슛이 터졌다.

결국 한국이 18-15로 1쿼터를 앞섰다.

한국은 스피드에서 상대를 압도했다.

최준용은 2쿼터 초반 속공에 이은 시원한 원핸드 덩크슛과 이승현의 점프슛으로 한국이 2쿼터 중반 28-21로 앞서나갔다.

레바논전 부진했던 이정현은 3연속 3점슛을 넣으며 컨디션을 회복하는 모습이었다.

여기에 김종규의 덩크슛과 허웅의 3점슛까지 더해지며 한국이 완전히 분위기를 잡았다.

한국은 전반전 50-26으로 크게 앞서며 일찌감치 승부를 결정지었다.

후반전 한국은 전준범, 이종현, 양홍석 등 여러 선수들을 기용했다.

부상 없이 경기를 마치는 것이 목표였다.

3쿼터가 끝났을 때 82-37로 45점 차가 나면서 더 이상의 경기는 의미가 없었다.

이정현과 김선형 각각 3점슛 5개 포함 19점, 5어시스트와 15점, 5어시스트로 팀을 이끌었다.

이승현(14점, 5리바운드), 오세근(10점, 4리바운드, 3어시스트), 임동섭(10점, 3점슛 2개), 허웅(13점, 3점슛 3개) 등도 고르게 활약하며 손쉬운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