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행정안전부장관이 이철성 경찰청장과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 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게시글 삭제 논란을 해결하기 위해 직접 나서기로 했다.

행안부는 12일 김부겸 장관이 최근 불거진 경찰 지휘부 내 논란과 관련해 13일 오후 3시 경찰청을 방문, 경찰청에 대해 국민적 우려를 전달하고 국민에 대한 진정성 있는 반성과 자숙을 주문할 계획이다.

김부겸 장관은 진실 공방의 당사자인 이철성 청장과 강인철 학교장을 포함해 경찰청 본청 간부들을 소집했다.

외청인 경찰청의 지휘권을 가지고 있는 김부겸 장관은 국민적 우려가 큰 상황을 더는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해 논란을 불식시키고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이번 방문을 결정했다.

행안부는 청와대의 뜻에 따라 공직 기강 측면에서 두 사람 간 진실 공방의 진위를 면밀히 들여다볼 계획이다.

한편 이철성 청장은 지난해 촛불집회 당시 광주경찰청 페이스북에 '민주화의 성지' 문구가 담긴 게시글과 관련, 당시 광주청장이었던 강인철 학교장에게 해당 표현을 삭제할 것을 지시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이와 관련해 이철성 청장이 공식 입장으로 해당 사안을 부인했지만, 강인철 학교장이 반박하는 등 양측의 갈등이 격화되는 모습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