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로운 솔로가 비만인 사람보다 조기에 사망할 확률이 더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매체 데일리메일은 지난8일(현지시간) 미국 브리검영 대학교(Brigham Young University) 연구진이 발표한 '외로움과 건강'에 관한 연구를 보도했다.

이들은 외로움과 사회적 고립이 건강에 끼친다는 218건의 연구를 분석해 결과를 도출했다.

대학 연구진에 따르면 사회적으로 고립된 사람이 기대 수명보다 빨리 사망할 확률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50%나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솔로이거나 혼자 사는 사람일 경우 조기에 사망할 확률이 더 높았다.

연구진은 외로움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비만보다 더 위험하다고 전했다.

비만인 사람이 기대수명보다 빨리 사망할 확률은 30%정도로 분석됐다.

연구진은 외로움이 왜 기대수명을 줄이는 지에 대해선 ‘면역력’과 관련 있다고 추측할 뿐 명확한 이유를 제시하지 못했다.

연구에 참여한 줄리언 홀트 룬스타드(Julianne Holt-Lunstad)는 "사회적 고립과 고독, 외로움이 조기 사망과 상관관계에 있다는 것은 명백한 사실"이라며 "다른 요인들에 비해 악영향의 정도가 크다"며 후속 연구가 진행될 예정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