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지휘부의 진흙탕 싸움에 결국 장관이 개입했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이 13일 오후 3시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서 이철성 경찰청장(치안총감)과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치안감)을 포함한 경찰 지휘부 화상회의를 하기로 했다.

김 장관이 주재하는 이날 회의에 ‘SNS 삭제’ 논란의 당사자인 이 청장과 강 학교장은 직접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강 학교장은 지난해 11월 촛불집회 당시 이 청장이 당시 광주청의 페이스북 게시물을 두고 "민주화의 성지에서 근무하니 좋으냐"며 질책했다고 하고, 이 청장 측은 "본청 감찰에 대한 강 학교장의 앙갚음성 허위 폭로"라는 입장이다.

김 장관은 이날 회의를 통해 양쪽에 공개적인 주의를 주고 사태 중재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양 당사자 사이의 전화 통화 내용과 감찰의 의도에 관련된 해석론에 관한 것이기 때문에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쉽지 않은데다가 경찰 수뇌부 내에서 공개적인 다툼이 벌어진 건 드문 일이어서 자칫 경찰 신뢰를 흔들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 청장과 강 학교장 양쪽이 직접 회의에 참석하는 만큼 극적인 봉합 가능성도 제기된다.

다만 이번에 사태를 임시로 수습한다고 해도 강 학교장은 감찰에 따른 경찰 수사를, 이 청장은 시민단체 고발에 따른 검찰 수사가 있기 때문에 사태의 뇌관은 그대로 남아있는 꼴이다.

이 청장에 대한 검찰 수사, 강 학교장에 대한 경찰 수사가 잘못 굴러가면 또 다시 사태가 불거지면서 내분이 일어날 수 있는 상황이란 뜻이다.

특히 수사권 조정을 앞두고 검찰이 어떤 태도를 보일지가 주목된다.

검찰이 마음 먹기에 따라 압수수색과 소환 등으로 방법으로 사태를 얼마든지 키울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검찰이 사태를 키우면 이 청장 유임을 결정한 청와대에 큰 부담을 주게 되기 때문에 검찰 차원에서 사태를 키우기란 어렵다는 관측 역시 존재한다.

한 경찰 관계자는 "경위야 어찌됐든 경찰 수뇌부가 공개적으로 비난을 하면서 대국민 불신을 자초했기 때문에 경찰의 일원으로서 부끄럽다"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hjunpar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