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당기순이익 40억원… 전년 동기 대비 20% ↑[김수길 기자] ‘애니팡’ 시리즈로 유명한 선데이토즈가 지난 2013년 코스닥 상장 이래 15분기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선데이토즈는 올해 상반기 매출 384억 원에 영업이익 87억 원, 당기순이익 93억 원을 기록했다.

상반기 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등 세 박자 모두 상승한 수치다.

각각 19%와 13%, 28%씩 늘어났다.

2분기 실적은 매출 177억 원, 영업이익 38억 원, 당기순이익 40억 원에 달했다.

이 역시 전년 동기와 비교해 매출과 영업이익은 14%, 13% 상승했고 당기순이익의 경우 20%가 불어났다.

이는 ‘애니팡’ 시리즈의 최신작인 ‘애니팡3’가 2016년 9월 시판 이후 구글플레이 등 오픈마켓에서 매출 10위권대를 수성하는 가운데 전작인 ‘애니팡2’를 비롯해 모바일 보드 게임 ‘애니팡 포커’, 여기에 ‘애니팡 사천성’ 등 스테디셀러들이 꾸준히 자리를 지킨 덕분이다.

특히 시리즈 형태로 나오는 모바일 게임 대부분 후속작이 전작의 매출을 잡아먹으면서 가까스로 보합세에 머무는 것과도 대조적이다.

한편, 선데이토즈는 하반기 중 국내·외 시장을 대상으로 해외 IP(원천 콘텐츠) 도입을 통한 신작 발매 등 외연을 수직 확장할 계획이다.

선데이토즈 관계자는 "다수의 흥행작으로 안정적인 실적을 유지하고 있다"며 "하반기에는 기존 게임들의 서비스 강화와 신규 게임 출시로 매출 다변화와 신성장 동력을 확대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