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 센서·에어백 제어 소프트웨어 등 제작결함 발견[한준호 기자] 혼다, 재규어, BMW의 4개 차종, 총 8902대가 리콜(시정조치)에 들어간다.

국토교통부는 이들 3개 업체에서 수입 판매한 자동차 및 이륜자동차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리콜을 실시한다고 최근 밝혔다.

혼다코리아가 수입 판매한 어코드 7354대는 배터리 충전상태 등을 운전자에게 안내해주는 배터리 센서에 수분 등이 들어가 부식될 수 있고, 배터리 센서가 부식될 경우 합선에 의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어코드는 혼다의 글로벌 대표 중형 세단이다.

국내에서도 인기가 많은 차량이다.

이번 리콜 결정으로 체면을 구기게 됐다.

재규어의 XJ 326대도 리콜 대상이 됐다.

에어백 제어 소프트웨어에 오류가 있어 사고 시 에어백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발견됐다.

XJ는 대형 세단으로 고급차종으로 인식되고 있다.

단순한 소프트웨어 오류가 확인된 것이지만 그 명성에 치명상을 입게 됐다.

마지막으로 BMW코리아가 수입 판매한 BMW R 1200 GS 등 2개 차종 이륜자동차 1222대는 앞바퀴 지지대와 조향핸들을 연결하는 부품이 약하게 제작돼 파손될 수 있으며, 해당 부품이 파손될 경우 운전자가 의도한 대로 방향전환이 되지 않을 수 있어 리콜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