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준과 정소민이 설레는 첫 데이트를 했다.

13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에서 안중희(이준 분)와 변미영(정소민 분)은 집에서 첫 데이트를 즐겼다.

먼저 중희는 미영에게 레스토랑에 갈 것을 제안했지만 예약을 할 수 없게 됐고, 이에 집에서 파스타를 만들어 주겠다고 이야기했다.

집에 도착한 두 사람 사이에는 어색한 기류가 흘렀다.

중희는 파스타를 만들기 위해 집을 뒤졌지만 재료가 없어 당혹감에 휩싸였고 "혹시 라면 좋아하냐"고 미영에게 물었다.

미영은 "파스타보다 10배 정도 더 좋아한다"고 웃어 보였다.

우여곡절 끝에 라면이 탄생했고 미영은 라면을 맛있게 먹으며 "예술이다"고 달콤한 평가를 내렸다.

전회에서 키스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후 첫 데이트까지 마친 중희와 미영이 앞으로 어떤 사랑을 키워나갈지 시청자의 관심이 쏠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