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다수 마스터스’서 199타 우승 박인비 공동 56위 국내 첫 승 무산고진영(22)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총상금 6억원)에서 시즌 첫승을 신고했다.

통산 8승째다.

고진영은 13일 제주 오라컨트리클럽(파72·6545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잡았다.

전날 11번 홀에서 18번 홀까지 연속 버디로 KLPGA 최다 연속 버디 타이기록을 세우며 단숨에 1타차 공동 2위로 치고 올라온 고진영은 이날 1번 홀과 9번홀에서 버디를 잡은 뒤 후반에도 거침없이 버디 4개를 추가하며 총 6언더파를 더해 최종 합계 17언더파 199타로 1위에 올랐다.

우승 상금 1억2000만원을 거머쥔 고진영은 상금 랭킹 20위에서 11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1, 2라운드 선두 오지현(21)은 2번 홀(파4)에서 보기를 범하는 등 고전하다 4오버파에 그쳐 최종 합계 8언더파로 공동 11위에 그쳤다.

김해림(28)이 이날 버디 5개, 보기 1개를 묶어 4타를 줄이며 최종합계 13언더파 203타로 단독 2위로 대회를 마쳤다.

보기 없이 버디 3개를 기록한 이정은(21)과 버디 3개, 보기 2개를 적어낸 이승현(26)이 12언더파로 공동 3위를 기록했다.

‘골프여제’ 박인비(29)는 이날 샷과 퍼트 난조 속에 버디는 1개에 그친 채 보기 4개와 더블보기 1개를 범해 5오버파 77타를 기록했다.

박인비는 최종 합계 3오버파 219타로 본선 62명의 선수 가운데 공동 56위로 경기를 마쳐 국내 대회 첫 타이틀 사냥에 또다시 실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