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과 약속 지키겠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지난달 28일 청와대에서 열린 대통령과 재계 총수들과의 만남에서, 문 대통령이 "평창동계올림픽대회 스키 전망이 어떻습니까"라고 묻자, "(메달) 색깔에 관계없이 두개가 목표입니다"라고 답했다.

대한스키협회장을 맡고 있는 신 회장은 갑작스러운 대통령의 질문에 이같이 답변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스키협회장 자격으로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에 임하는 신 회장의 어깨는 무겁다.

그동안 동계올림픽 스키 종목에서 메달이 한개도 안나온데다, 이번 동계올림픽은 한국에서 개최된다는 점에서 메달 획득이 간절하기 때문이다.

그래서일까. 신 회장은 매주 열리는 재판 일정속에서도 대한민국 스키선수단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롯데그룹은 신 회장이 평창동계올림픽대회에서 설상종목 사상 첫 메달 획득을 위해 훈련중인 스키 국가대표 선수단을 격려하기 위해 뉴질랜드 전지훈련 캠프장을 방문했다고 13일 밝혔다.

신 회장은 이날 사상 최대 규모로 이뤄지고 있는 뉴질랜드 카드로나 전지훈련 캠프장을 방문해 선수들과 지도자들을 격려하고 안전하게 훈련을 마치고 돌아올 것을 당부했다.

신 회장은 선수단을 만난 자리에서 "이국의 눈 위에서 흘린 땀방울이 내년에 국민들에게 큰 기쁨을 줄 것"이라며 "부상 없이 안전하게 훈련을 잘 마치고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좋은 성적을 거둬달라"고 당부하며, 선수들의 기량 향상을 위해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지난 2014년 대한스키협회 회장에 취임한 신 회장은 국가대표 선수들의 기량 향상을 위해 스키협회에 2020년까지 100억원 이상을 지원할 계획이다.

대한스키협회는 롯데그룹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신동빈 회장 취임 후 3년여간 지도자 및 해외 전지훈련을 대폭 늘리고, 포상을 강화하는 등 스키 종목 발전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왔다.

이런 신 회장의 적극적인 지원에 힘입어 스키 대표팀은 올해 2월 개최된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4개, 은메달 8개, 동매달 8개로 총 20개의 메달을 획득하며 사상 최다 메달을 획득했다.

대한스키협회 관계자는 "신동빈 회장의 적극적인 투자 덕분에 스키 종목에서 매번 새로운 역사를 만들고 있다"며 "불모지나 다름없는 스키종목에서 동계올림픽 사상 첫 메달 획득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