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에게 '진지하지 못하다'는 충고를 들은 차오루가 전병 기술을 배우기 위해 중국으로 떠났다.

1일 '푸드트럭' 수원 편에서는 '병아리 장사꾼' 차오루의 '베이징 유학기'가 공개됐다.

앞서 차오루는 장난스러워 보이는 행동으로 1차 솔루션에서 백종원에게 쓴소리를 들었다.

차오루는 충고를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제대로 된 음식을 만들기 위해 '전병의 고장' 중국으로 향했다.

차오루의 유학소식을 접한 백종원은 "거짓말하지 말라"며 코웃음을 쳤지만, 차오루는 2차 솔루션에서 백종원에게 제대로 된 전병 스킬을 선보였다.

이를 본 백종원은 "그동안 못하는 척 연기한 거냐"고 말했다.

차오루는 확실히 달라진 모습을 보이는 데 성공했다.

음식의 맛을 확인한 후 장사를 위해 차오루와 백종원은 원가계산에 들어갔다.

차오루가 맡은 전병의 기본은 반죽이다.

그러나 차오루가 지금까지 쓰던 녹두가루는 원가가 비싸 '푸드트럭'에 적합하지 않았다.

백종원은 고심 끝에 녹두가루보다 저렴한 옥수수가루를 기본으로 새로운 레시피를 개발했다.

솔루션이 끝나고 백종원은 성장한 차오루 모습에 흐뭇한 아빠미소를 보였다.

차오루 역시 백종원에게 감사를 표하며 "강하게 키워주셔서 감사하지만, 이 정도 일 줄은 몰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푸드트럭'은 매주 금요일 밤 11시 2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