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방송된 ‘궁금한이야기Y’에서는 사단법인 새희망씨앗 사기 행각에 대한 내용을 다뤘다.

이들은 지난 2014년부터 현재까지 새희망씨앗과 교육 콘텐츠 판매업체를 함께 운영하며 4만9000여 명으로부터 기부금 128억원을 모금해 이를 가로챈 혐의가 있다.

새희망씨앗 관련자들은 후원금을 받고 기부금 영수증까지 발행하며 사기 행각을 벌여왔으며 기부금을 이용해 외제차를 사거나 해외여행 을 즐기는 등 호화로운 생활을 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이들은 연예인들의 사진을 홍보대사라며 도용하고 개인명의의 아파트를 사는 등의 행각을 벌인 바 있다.

이 날 ‘궁금한이야기Y’에서는 새희망씨앗 사건을 비롯, 진돗개를 믿는 사람들에 얽힌 사연, 택시운전사 김사복씨의 아들이라고 주장하는 김승필씨의 이야기를 다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