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슈가’ 출신 원조 아이돌 아유미가 11년 만에 한국 방송에 출연한다.

MBN 측은 23일 "아유미가 오는 9월 중 첫 방송되는 MBN 신규 관찰 예능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에 전격 출연한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비행소녀’는 비혼(非婚)을 주제로, 연예계 대표 비혼녀 3인 3색의 리얼라이프를 담아낸 관찰 리얼리티다.

아유미와 함께 배우 조미령과 최여진이 출연을 확정 짓고 촬영에 돌입했다.

이번에 출연을 확정 지은 아유미는 ‘비행소녀’에서 지금껏 알려지지 않았던 일본 라이프는 물론 그녀의 도쿄 하우스도 최초로 공개하며 비혼녀의 삶을 리얼하게 보여줄 예정이다.

아유미는 "일본에서 연기 활동을 하면서 지내고 있다"면서 "고정 프로그램은 11년 만에 첫 출연이라 너무 떨리고 어색하다.'비행소녀'란 제목이 너무 재미있었고, 그 뜻을 듣고 더 끌렸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어 "저도 벌써 35세가 됐는데 아직 결혼을 안 하고 싱글라이프를 즐기고 있기에 '딱 나다' 싶었다"며 "‘아이돌’이었기 때문에 예쁘게 꾸며진 모습만 보여드렸는데 어느덧 훨씬 어른이 되었고, 옛날의 그 아유미가 아니란 것을 솔직하게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MBN '비행소녀‘는 다음 달 첫 방송 예정이다.

뉴스팀 hms@segye.com사진=아유미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