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급인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장에 문성현(65) 전 민주노동당 대표가 위촉됐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23일 오후 브리핑을 갖고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장에 문성현 전 민주노총 금속연맹 위원장을 위촉했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문 위원장은 노사 문제에 풍부한 경험과 균형감을 가진 노동분야 전문가로서 새 정부의 국정과제인 한국형 사회적 대타협을 이끌 적임자이며, 노동자와 기업, 정부와 시민사회 등 모든 주체가 상호 간 양보와 협력을 통해 격차해소와 국민통합이라는 시대적 소명을 이루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 기대한다"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문 전 대표는 경남 함양 출신으로 진주고와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설립과 민노당 창당 주역이다.

권영길 전 대표와 함께 민노당의 대표주자로 통했다.

통합진보당 사태 후 탈당, 2012년 대선과 올해 대선에서는 문재인캠프에 몸담았다.

노사정위원장이 임명되면서 노사정 사회적 대타협 시도가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노사정위를 '한국형 사회적 대화기구'로 개편하고 복지까지 의제를 넓히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그러나 일각에선 고용노동부 장관에 노동계 출신을 임명한 데 이어 노사정 대타협을 이끌 노사정위원장까지 노동계 출신을 임명하는 것은 지나친 노동계 편향이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노사정위원장은 그동안 여러 번 대타협을 이루기 위한 경험을 가진 경험과 전문성을 충분히 고려한 것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금융감독원장 등의 인선을 남겨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