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3’ 박은지가 셀프 디스와 셀프 미담으로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24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서 박은지는 힘들었던 시절과 이를 극복한 후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박은지는 “생방송을 하는데 카메라만 보면 피하게 됐다.

대본도 없어서 제 발 밑에 대본을 놓고 생방송에 나섰다”면서 “그런데 생방송 사인이 들어간 뒤 아무 생각도 안 나더라. 발 밑에 있는 대본도 보이지 않았다.

그래서 그걸 집어들고 읽었고 윗분들은 이미 난리가 났다.

재기하느라 힘들었다.

화장실에서도 많이 혼났다”고 신인시절 해프닝을 설명했다.

‘해피투게더3’ MC 전현무는 박은지에게 “앉거나 살짝 자세만 달라져도 시청률이 달라졌다더라”라고 박은지의 전설을 말했고, 박은지가 “보통 날씨예보할 때는 시청률이 떨어지는 데 제가 할 땐 시청률 그래프가 위로 올라갔다”고 셀프 미담을 풀어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