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문성근이 배우 김여진과 합성한 사진을 만들었다는 보도를 언급하며 "검찰 조사에 응하겠다"고 밝혔다.

14일 문성근은 자신의 트위터에 한 매체의 보도를 인용하며 "경악! 아~ 이 미친 것들, 검찰 조사에 응하겠습니다"고 말했다.

이날 한 매체는 국정원 개혁위원회가 문성근과 김여진 두 배우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기 위해 부적절한 관계를 한 것처럼 합성한 사진을 제작하고 유포하는 취지의 내부 문건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국정원 개혁위원회로부터 자료를 넘겨받은 검찰은 이르면 다음 주부터 두 배우를 포함해 국정원 사이버 공작 피해자로 지목된 문화·연예계 인사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문성근과 김여진은 지난 11일 국정원 개혁위원회 산하기구인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가 공개한 이명박 정부 시기 국정원 작성 문화·연예계 정부 비판세력 퇴출 리스트에 올라있다.

뉴스팀 hm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