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 조직위원회 이희범 위원장이 북한이 평창올림픽과 패럴림픽에 참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대회 성화 봉송 언론설명회가 끝난 뒤 "스포츠는 스포츠다.스포츠와 정치를 혼동하면 안된다"며 "1988년 서울 올림픽과 2002년 한일 월드컵 때도 주변 정세가 어려웠지만 원만하게 대회를 열었다.북한은 참여할 것이다.여러 가지 사인이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어 "북한의 참여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입장이고 우리 정부의 입장이며, 조직위의 입장이다"고 강조했다.

그는 장애인 올림픽인 동계패럴림픽 참가 가능성도 높게 봤다.

이 위원장은 "아직 북한이 동계패럴림픽에 참가한 적은 없다.공개할 수는 없지만 (참가에 관한) 작은 신호가 있다"고 말했다.

현 남북관계는 통신채널마저 끊겨버릴 정도로 악화된 상태다.

각 분야의 남북 교류나 협의가 완전히 중단된 것은 말할 것도 없고 동해 상에서 구조된 북한 주민을 돌려보낼 때 마땅한 연락수단이 없어 판문점에서 확성기로 소리쳐 북측에 알려주는 웃지못할 상황까지 연출되는 판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이후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계속 독려해 왔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월 전북 무주에서 개막한 세계태권도연맹(WTF) 주최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막식에서 북한 시범단을 앞에 앉혀두고 평창동계올림픽 남북 선수단 동시 입장과 단일팀 구성을 제안했다.

7월 독일에서 발표한 ‘베를린 구상’에서도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통한 ‘평화 올림픽’을 제안하며 호응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