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MBC 새 아침드라마 ‘역류’가 주연 캐스팅을 확정 짓고 제작에 돌입했다.

‘역류’는 120부작 아침드라마로, 사랑하는 사람과 필요한 사람이 엇갈린 인물들이 복수와 욕망을 위해 벌이는 위태로운 싸움을 그린 ‘홈 멜로’와 ‘심리 스릴러’의 조합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배우 신다은은 가족의 억울함을 밝히기 위해 적과의 동침을 선택한 야무지고 당찬 인테리어 디자이너 김인영 역에 낙점됐다.

신다은은 최근 '당신은 너무 합니다’와 연극 ‘스페셜 라이어’ 등을 통해 다채로운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팔색조 매력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

강준희의 형 동빈 역에는 배우 이재황이 캐스팅됐다.

어린 시절부터 아버지의 편애 때문에 준희에게 열등감을 갖고 자라왔으며 비밀이 많은 인물이다.

‘이브의 사랑’ ‘아내의 유혹’ ‘내 손을 잡아’ 등에서 매력적인 캐릭터로 몰입도 높은 연기를 보여준 이재황의 역할이 극의 기대감을 높인다.

서도영은 어려서부터 사랑을 충분히 받고 자라 마음이 넉넉하고 선한 강준희 역을 맡았다.

‘아름다운 당신’ ‘황홀한 이웃’ ‘MISS 맘마미아’ 등에서 안정적이고 탄탄한 연기를 선보인 서도영이 표현할 준희는 어떤 모습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준희의 약혼녀 채유란 역을 맡은 김해인은 살갑고 똑똑하며 상황 판단이 빠른 캐릭터로, 모진 운명에서 벗어나 인생역전을 위해 계획적으로 움직이는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한편 ‘역류’는 ‘압구정 백야’ ‘하얀 거짓말’ ‘황금마차’ 등의 배한천PD와 ‘언제나 봄날’ ‘이브의 사랑’ 등의 김미숙PD가 연출을 맡았으며, 2013 MBC 극본 공모에 당선된 김지연 작가, ‘언제나 봄날’의 서신혜 작가가 의기투합해 기대를 모은다.

2017년 하반기 아침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역류’는 오는 10월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