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미국 전략 폭격기 B-1B 랜서가 NLL(북방 한계선)을 넘어 단독 비행한 일과 24일 오후 소집된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 대한 일부 의혹에 대해 적극 설명하고 나섰다.

미국이 B-1B 랜서 무력시위를 우리 측에 사전협의 없이 일방 통보, 이에 따라 청와대가 전날 NSC를 긴급 개최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부에서 제기 됐다.

25일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에게 23일 밤부터 24일 새벽까지 이어진 B-1B와 F-15C의 무력시위에 대해 "문 대통령이 뉴욕에 있을 때부터 실시간으로 보고된 사항으로, 한미 간에 세밀하게 논의됐고 그 내용이 대통령에게 보고됐다"고 했다.

이어 "한미 간 충분히 사전 협의가 이뤄졌고, 긴밀한 공조하에 작전이 수행됐다"며 "공조가 됐다는 것은 동의가 됐다는 표현"이라고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24일 문 대통령 주재의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가 급작스레 열린 것과 관련해선 "어제 잡은 게 아니라 지난주에 예정됐던 회의"라며 "그 동안에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있을 때 사후 대응조치를 강구하기 위해 열렸지만, 대통령이 사전에 충분히 점검하고 분석해서 대응책을 마련하는 NSC가 필요하다는 말씀도 하셔서 그런 기조 하에 열린 것으로 이해하면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전에 예상되는 동북아 외교·안보 전략과 정세에 대처하기 위해 판단하고 논의하는 게 필요하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어제 B-1B 비행에 따른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긴급으로 열린 것이 아니냐는 시각이 있는데, 그것은 너무 좁은 해석"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