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진 MBC 아나운서가 배현진 앵커와의 일화를 언급했다.

22일 한겨레TV ‘김어준의 파파이스’에 출연한 신 아나운서는 2012년 MBC 파업 당시 일화를 소개했다.

신 아나운서는 "당시 아나운서연합회장을 맡고 있었는데, 경영진들의 미운털이 박혀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파업 이후 외부 홍보용으로 체육대회를 개최했고 피구 경기 도중 앞에 있던 배 앵커의 다리를 맞혔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런데 일주일 후 주조정실의 MD로 아무런 통보 없이 인사 발령을 받았다"며 "신동호 국장에게 발령 사유를 물었더니 ‘우리는 그런 거 가르쳐주질 않는다’는 답을 받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신 아나운서는 "발령 직전 있었던 건 피구 사건밖에 없다.그때는 (피구경기 때문이라는) 생각을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