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간제교사들이 최근 교육부가 발표한 비정규직 정규직화 방침이 대량 해고 사태를 초래할 수 있다고 반발했다.

전국기간제교사연합회는 25일 교육부에 공문을 보내 "교육분야 비정규직 정규직화로 전국 4만7000여명의 기간제교사가 오히려 해고 사태를 맞을 수 있다"며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의 면담을 촉구했다.

연합회는 "일부 교육청에서는 같은 학교에서 기간제교사를 4년 이상 채용하지 말라는 지침을 내려보내 해고 사태를 예고하고 있다"며 "기간제교사의 정규직화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정원외 교사의 정규 교원확충도 해고 사태를 부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행 교육공무원법과 교육공무원임용령에는 기간제교원 임용 기간은 1년 이내로 하며 필요한 경우 3년 안에서 연장할 수 있도록 명시돼 있다.

그러나 학교현장에서는 4년 뒤 계약을 해지하고 새로 고용하는 방식을 통해 장기간 고용하는 것이 관행처럼 이뤄져 왔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11일 기간제교사를 정규직 전환 대상에서 제외하고, 7개 강사 직종 가운데 유치원 돌봄교실강사와 방과후과정강사 1000여 명만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하는 내용의 비정규직 개선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