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청와대 홈페이지를 통해 30일간 20만 명 이상이 추천하는 청원의 경우 "마감 뒤 30일 이내에 각 부처 장관이나 청와대 수석 등 책임 있는 당국자가 공식 답변을 하겠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인천 초등생 살인사건'에 따른 '소년법 개정' 문제에 대해 청와대가 1호로 답을 하기로 결정했다.

소년법 개정 청원에는 이날 오후까지 39만 7000여명이 추천의견을 표시했다.

청와대는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의 진행으로 김수현 사회수석과 조국 민정수석이 동영상을 통해 직접 답변키로 했다.

청와대는 "답변은 대담 형식의 동영상으로 공개되며, 이들은 최근 청소년들의 연이은 흉악범죄로 인해 제기된 소년법 개정 여론의 현황을 진단하고 법적·사회적 논의와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답변 동영상은 청와대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트위터, 유튜브를 통해 동시에 공개된다.

앞서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 취임 100일이던 지난달 17일 청와대 홈페이지를 전면 개편한 이틀 뒤인 19일부터 홈페이지 국민소통광장의 국민청원 페이지를 통해 정부와 청와대를 향해 국민 의견을 청원 형식으로 받아 왔다.

이날 기준으로 모두 1만 6723건의 청원이 게시돼 58만 1794명이 해당 청원에 추천의견을 표시했다.

소년법 개정외 '여성도 국방의 의무 이행에 동참하기 위한 법률개정' 청원이 12만 3203명의 추천으로 뒤를 이었다.

이어 '국가가 지원토록 하는 법대로 유아 교육비를 부모 통장으로 입금하라'는 내용 등을 포함한 '유아교육법 원칙 준수' 청원에 3만 4318명이, '반국가·반사회·반종교는 누구인지 진실을 가려 주시기 바랍니다'라는 제목의 신천지 관련 청원에 2만 7387명이 각각 추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