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故 김광석의 아내 서해순씨가 딸 서연양의 죽음에 대해 입을 열었다.

서해순씨는 25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 출연,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해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서해순씨는 서연양의 죽음에 대해 "올해가 딱 10년 되는 날이다.학교를 다니고 있었는데 갑자기 사망이라고 해서 너무 놀래고 황당하고 그랬다"고 운을 뗐다.

이어 서씨는 "장례식을 하고 사람들도 불러야 했는데 아버지가 돌아가시면서 가족들과 사이도 안 좋았다.소송도 안끝나서 힘들었다"면서 "(아이의 죽음을) 알린다는 게 겁도 났고, 기회가 되면 알리려고 했다.다음 날이 방학이었다.조용히 보내는 걸로 했다.알리고 싶지 않았다"고 횡설수설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고발뉴스 이상호 기자는 故 김광석의 딸 서연양의 죽음과 관련, 아내 서해순씨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이 기자는 서씨가 서연양의 장례를 치르지 않았고, 사망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는 등의 이유로 故 김광석과 서연양의 죽음과 관련한 재조사를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