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 주진우(사진) 기자가 방송인 김성주씨 매형이 "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언론 담당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성주씨가 2012년 런던올림픽 개막식과 축구, 수영 등 주요종목, 2014년 소치 올림픽 피겨, 2014년 월드컵 메인 MC, 아시안 게임 개막식 등 주요한 행사와 프로그램 등을 맡았다"라는 묘한 표현을 해 주목을 끌었다.

26일 1주년을 맞은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주 기자는 이렇게 말한 뒤 김어준 MC가 "매형이 당시 청와대 언론 담당이었는데 그것이 영향을 줬다고 생각하느냐"고 묻자 "매형이 언론 담당으로 이명박 청와대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청와대에서 굉장히 관리하시던 분이라고 느끼고 있다"라는 말로 대신했다.

주 기자는 지난 13일 자신이 MBC 총파업 집회 때 김성주씨를 비난한 것과 관련해 "개인감정은 없다.공적 차원에서 이야기한 건데 표현이 거칠어 문제가 됐다"고 해명했다.

당시 주진우 기자는 "권순표 앵커가 마이크를 잡고 있다가 '후배, 동료가 파업하는데 마이크를 잡을 수 없다'며 내려놨다.내가 아는 MBC 기자들, 선배들이 그렇다"고 지적한 뒤 "그런데 그 자리를 보고 싶지 않은 사람들이 마이크를 잡았다.김성주가 특별히 많이 잡았다.그런 사람이 더 미워 진짜 패 주고 싶다"고 말해 많은 관심을 모았다.

한편 이날 주 기자는 "저희가 몇주 째 이명박 대통령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데, 소름 끼치는 침묵이 이어지고 있다"고 한 뒤 " 김성주 아나운서 이야기를 했다고 해서 이렇게 대서특필하고, 일간베스트 같은 일부 네티즌이 달려들어서 돌을 던지는 것에 대해 안타까움이 있다"고 비판을 이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