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사이버 외곽팀'을 통한 여론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문화예술계 불법관여 등 사건과 관련해 국정원 심리전단 전 팀장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20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법상 명예훼손, 국정원법상 정치 관여 혐의로 국정원 전 팀장 Y씨 와 팀원 S씨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들은 공모해 문씨와 김여진씨가 나체로 침대에 누워있는 합성사진을 제작해 유포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문씨가 2010년 8월쯤부터 2012년 총선·대선 승리를 위한 야당 통합정치 운동을 전개하자 김씨의 이미지 실추와 문씨의 정치 활동 방해 목적으로 이 같은 일은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은 2011년 5월쯤 마치 이들이 부적절한 관계를 하는 것처럼 조작된 합성사진을 제작한 뒤, 인터넷 사이트에 유포해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는다.

또 문씨의 정치 활동에 불법적으로 관여한 혐의도 있다.

문씨는 지난 18일 검찰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과거 피해 사실에 대해 진술했다.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는 국정원이 원세훈 전 원장 재임 초기인 2009년 '좌파 연예인 대응 TF'를 구성해 정부 비판 성향의 연예인이 특정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도록 압박한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

검찰 관계자는 "향후 합성 사진 조작 사건을 철저히 수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사진/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