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관변단체 운용 의혹’을 불러왔던 학부모단체 좋은학교바른교육학부모회가 정부로부터 부당한 지원을 받은 적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2일 좋은학교바른교육의 반론자료에 따르면 이 단체는 "우리는 순수한 학부모 단체로 정부나 공공기관으로부터 부당한 지원을 받은 적이 단 한 차례도 없었다"며 "교육격차 해소와 교육의 수월성과 다양성의 가치를 구현하기 위해 꾸준히 활동해온 우리가 관변단체 활동으로 매도당할 이유는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세계일보 9월29일자 12면, 9월30일자 8면 참조>관련 위원회에서 초등 1, 2학년 방과후학교 영어교육 허용 연장에 대해 교육부와 같은 입장을 취했다는 지적에는 "지난 정부 당시 선행학습금지법 도입에 반대해 성명서를 발표했고 같은 맥락으로 이번 간담회에서도 저소득층과 맞벌이 가정 자녀들이 주로 수강하는 방과후학교를 내년 2월28일자로 폐지하는 데 반대한 것 뿐"이라고 설명했다.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긍정적 입장을 밝히고 외국어고·자율형사립고 폐지에 반대해 정치 편향 논란이 인 데는 "국정 역사교과서 도입에는 찬성하지 않았으나 현장검토본 발표 이후 새로 발행된 교과서가 이전의 검인정교과서보다 수준이 높다는 회원들의 의견을 설문해 그 결과를 발표했을 뿐"이라며 "외고·자사고 폐지 반대는 우리 단체의 일관적인 정책적 판단으로 국가의 학습권 통제에 반대한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28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노웅래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교육부에서 제출받은 ‘교육부 각종 위원회 현황’(2017년 6월 기준)에서 이 단체 관계자 3명이 5곳에 위원으로 이름을 올리며 교육부가 관변단체를 운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당시 교육부 관계자는 학부모 대표 자리에 마땅한 사람이 없다는 이유로 계속 위원으로 위촉하게 됐다고 해명했다.

좋은학교바른교육 상임대표는 교육부에 모든 위원직을 해촉해달라고 요구해놓은 상태다.

교육부가 이 단체 대표에게 보낸 해촉서약서 양식이 다시 교육부에 도착하면 절차가 마무리된다.

좋은학교바른교육은 "정부가 바뀌고 위원회 활동 지속 여부에 대한 내부적 논의도 있었고, 앞으로 정의로운 교육정책 실현을 위한 활동에 집중하기 위해 위원직을 사퇴한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