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6일 의정부의 한 고등학교 급식 반찬으로 나온 갈치조림에서 고래회충이 발견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20일 교육 당국에 따르면 지난 16일 의정부시 A 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급식으로 나온 갈치조림 조각 내장 부분에 실 모양의 회충들이 얽혀 있는 모습을 발견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고래회충은 물고기에 기생하는 기생충으로 자연산 물고기에서 주로 발견되며 사람에게도 감염될 수 있다.

고래회충은 회나 덜 익힌 해산물이 원인으로 고래회충에 감염되면 복통이나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고래회충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살아있는 어류의 내장을 제거한 후 섭취해야 한다.

또 60℃ 이상에서 1분 이상 가열·조리하고 -20℃ 이하에서 24시간 동안 냉동 보관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