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손나은의 동국대 폭발물 협박사건에 이어 팀리더인 박초롱이 참석한 행사장에서도 폭발물이 설치됐다는 신고가 접수되는 등 걸그룹 에이핑크를 향한 집요한 테러가 계속되고 있다.

다행히 협박사건마다 허위신고로 드러나 사고는 발생하고 있지 않지만, 멤버들의 정신적 피해 등을 방지할 수 있는 수사당국의 근본대책이 나와야 할 것으로 보인다.

20일 경기도 부천 원미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4분쯤 박초롱이 홍보대사를 맡은 제19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BIAF2017) 개막식장 한국만화박물관 1층 상영관에 폭발물을 설치했다는 협박전화가 112에 걸려왔다.

신원을 알 수 없는 한 남성은 원미지구대에 직접 3차례 전화를 걸어 "원한이 있는 사람이 행사장에 있다"며 "사제 폭발물을 설치했다"고 말했다.

이 남성은 앞서 이날 오후 4시 40분께 행사장이 있는 한국만화박물관 측에도 3차례 전화를 걸어 같은 내용의 협박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서울경찰청 소속 특공대와 경찰견 6마리를 투입, 20분 간 상영관을 수색했으나 행사장에서는 사제 폭발물이 발견되지 않았다.

개막식은 1시간 정도 지연된 채 장소를 옮겨 진행됐다.

전날에는 에이핑크 손나은이 참석한 동국대학교 행사장에서도 "폭발물을 설치했다"는 112 신고가 접수돼 행사가 20여 분 지연되는 소동이 빚어졌다.

지난 6월에도 한 남성이 서울 강남경찰서로 전화를 걸어 "에이핑크 기획사를 찾아가 멤버들을 살해하겠다"고 협박한 사건이 발생했다.

에이핑크 소속사인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는 "그간 여러 차례 에이핑크의 행사장이나 방송사에 폭발물 협박을 한 사람과 동일 인물로 추정하고 있다"며 "회사와 멤버들 모두 고통받고 있어 하루빨리 범인이 잡히길 바랄뿐"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