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6월 지방선거에서 경기도지사 후보군의 한 명으로 거론되는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이재명 성남시장이 반대파 시의원의 명예훼선 고소에 직면, 주목된다.

사안은 고교 무상교뵥 지원사업건이다.

이 시장이 지난달 자신이 야심차게 추진했던 고교 무상교복 지원사업사업이 무산되자 관련 예산 책정에 반대한 시의원들의 명단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하면서 파문이 일었다.

이 사안을 두고 바른정당 소속의 이기인 의원이 20일 이 시장을 성남 중원경찰서에 고소한 것. 이 시의원은 "시 정책을 함께 조율해나갈 대화주체인 시위원을 허위사실까지 유포하면서 공개 비난했다"며 이 시장을 허위사실 유표에 따른 명예훼손 및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소했다.

" 당사자가 추진하는 정책에 반대투표를 행사했다고 공개비난행위는 반민주적 행위이다"고 비판하면서 법적 다툼에 나섰다.

이 시장은 지난달 22일 시 임시회 본회의에 상정한 약 29억 원 규모의 고교 무상교복 예산안이 부결되자 다음 날 본인계정 페이스북에 '무상교복 반대의사'를 밝힌 시의원들 명단을 밝힌 적이 있다.

이 시장은 당시 회의록이 공개된 내용이기에 찬반의사를 밝힌 시 의원들 명단을 밝히는게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