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이 영화 '관상' 출연 이후 사극 연기에 대한 고충을 털어놨다.

20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삼시세끼-바다목장편' 감독판에서 득량도를 찾은 게스트 이종석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종석은 이서진과 사극 출연 당시 에프소드를 얘기하다 "'관상'하고 사극을 피해다녔다.나만 등장하면 선배님들 대사 톤에서 흐름이 끊기는게 느껴지더라. 죄책감이 느껴졌다"고 토로했다.

이서진은 "주인공을 하면 된다"며 "요즘 젊은 애들 나오는 사극많지 않냐"고 조언했다.

과거 '이산'에 출연했던 이서진은 "한 40신 중 30신이 내 신인데 나는 앉아있고 앞사람만 계속 바뀌었다"며 많은 대사량으로 생긴 고충을 얘기했다.

에릭도 공감하며 대사를 메모지에 써서 붙여놨던 에피소드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