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기광이 자신 때문에 음악방송 노출규정이 생긴 일화를 공개했다.

19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 배우 김재원, 김승수, 하이라이트 이기광, 가수 정동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기광은 "예전에는 탈의 퍼포먼스를 많이 했다"며 "당시 내가 보기에도 몸이 나쁘지 않았다"며 몸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지금은 자제중이다.한 번은 나에게 '어부기광'이라는 별명이 생겼더라. 멜빵에 셔츠를 입고 무대에 섰는데 셔츠를 벗고나니 멜빵만 남았더라. 그 모습이 어부와 같았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그 방송 이후로 '두 개의 포인트(?)를 다 노출하면 안 된다'는 노출규제가 생겼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