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데뷔 10년을 맞은 소녀시대는 앞으로도 건재하다.

다만, 멤버 이탈 등으로 팀은 재편돼 활동하게 된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8명의 소녀시대 멤버 중 티파니, 수영, 서현(사진 왼쪽부터)이 전속계약 종료로 회사를 떠나지만, 나머지 태연, 윤아, 유리, 써니, 효연은 재계약을 해 소녀시대로 계속 활동할 것"이라고 10일 밝혔다.

SM 측은 이날 "소녀시대는 SM에게도, 팬여러분께도 소중하고 의미있는 그룹이다.멤버들 또한 해체는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다.다만, 계약이 종료된 멤버 3명이 있으므로 소녀시대의 향후 활동 방향에 대해서는 멤버들과 논의해 신중하게 결정하겠다"라는 공식입장을 전했다.

SM을 떠나는 티파니는 미국 유학을 떠나며 수영과 서현은 배우 활동에 집중할 것으로 알려졌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