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르샤가 '백년손님'의 새로운 가족이 됐다.

12일 방송되는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에 결혼 1주년을 맞은 연예계 대표 '유부돌' 나르샤가 출연해 고정 패널이 된 각오를 밝힌다.

나르샤는 과거 '백년손님' 게스트로 출연한 남편 황태경을 지원 사격하기 위해 스튜디오에 깜짝 등장한 것을 시작으로, '후포리 춘자Lee 하우스'에 방문해 핑크빛 신혼 부부의 '본격 노동 전원생활'까지 보여준 바 있다.

당시 방송에서 나르샤는 평소 잘 알려진 털털하고 솔직한 모습부터 풋풋한 새 신부의 모습까지 다양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 참여한 나르샤는 MC 김원희가 새로운 가족이 된 소감을 묻자 "결혼한 유부돌들이 이 자리를 노리고 있다"며 "다 정리하고 내가 이 자리를 꿰찼다"고 당차게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백년손님' 고정 패널이 된 대표 유부돌 나르샤의 모습은 12일 밤 11시 10분 SBS '백년손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