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잠든 사이에' 배수지가 열혈 기자로 컴백했다.

11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 9~10화에서는 미래를 바꾸기 위해 주도적으로 나서기 시작한 배수지(남홍주 역)의 모습이 그려졌다.

극중 배수지는 과거 유명한 독종 기자였지만 자신이 기자로 죽는 꿈을 꾼 뒤 휴직을 하게 됐다.

하지만 이종석(정재찬 역)과 정해인(한우탁 역)을 만난 후 노력하면 현실이 바뀔지도 모른다는 희망을 갖게 됐다.

그러다 예지몽에서 화재사고로 다치는 여대생 김다예(초희 역)를 봤고 소화기를 들고 꿈 속에서 본 장소로 찾아가 사고를 막았다.

일련의 사건을 통해 꿈을 바꿀 수 있다는 희망에 확신이 생겼고, 포기에 익숙해있던 시간과도 작별했다.

배수지는 "난 그냥 오늘 하루가 조금만 더 근사했으면 좋겠어. 그깟 꿈 바꾸면 되지"라고 말하며 씩씩하게 기자의 자리로 돌아갔다.

앞으로 배수지가 그려낼 열혈 기자는 과연, 어떤 모습일지 기대감이 모아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