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뉴이스트 W 백호가 ‘해피투게더3’에 출연해 엠넷 ‘프로듀스101 시즌2’ 비화를 털어놨다.

오늘(12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의 12일 방송은 ‘해투동-이 우정 그레잇’특집과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노래방 끝판왕’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 가운데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에는 SG워너비 이석훈과 뉴이스트W JR-백호를 포함해 총 네 팀의 노래방 끝판왕들이 출연할 예정.이날 녹화현장에서 이석훈-JR-백호 세 사람은 ‘프로듀스 101’의 비화를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이석훈은 "아내의 고정픽이 동호, 옹성우, 강다니엘 이렇게 셋이었다"고 밝힌 뒤 "그래서 동호한테 ‘난 니가 싫어’라고 대놓고 말했다"며 제자를 상대로 질투심을 폭발시켰던 사연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백호는 "합숙 생활 중 마음 고생이 가장 심했을 때 ‘난 니가 싫어’라고 하시더라"며 보란 듯이 울분을 쏟아내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 백호는 이석훈을 향한 연이은 깨알 디스로 웃음보를 자극했다.

퇴근 순위를 예측하는 가운데 백호가 "곰곰이 생각해 봤는데 이석훈 선배님이 4위를 할 것 같다"며 스승에게 꼴찌 굴욕을 선사한 것. 뿐만 아니라 이날 백호와 이석훈은 ‘프로듀스 101’ 때와 정반대의 처지에 놓여 이목을 집중시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