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과의 합당을 추진하려는 바른정당 내 통합파 의원들이 '마이웨이'를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당 지도부는 다음달로 예정된 전당대회를 정상적으로 연다는 입장이지만 통합파는 이를 무시하고 한국당과의 통합 논의를 이어가는 모양새다.

바른정당은 11월 13일 전대를 열고 당 대표 및 새 지도부를 선출할 계획이다.

그러나 최근 "전당대회 전 한국당과 통합을 해야 한다"는 통합파 의원들의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전당대회 무산설'이 불거지지고 있다.

'당 대 당' 통합이라는 구체적 시나리오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당 지도부는 전당대회 무산설을 불식시키고 정상적으로 개최하는 데 매진해야 한다고 뜻을 모았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지난 11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 이후 "전당대회 이전에 당 대 당 협상은 없으며 11월 13일 전대를 위해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통합파로 분류되는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도 "전당대회를 잘 치르고 당의 활로를 다시 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통합파 의원들은 이러한 당 지도부의 뜻에 아랑곳하지 않고 통합 추진 행보를 이어가는 모습이다.

전날(11일) 통합파 3선 의원들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몇몇 한국당 의원들과 회동해 '보수대통합추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김영우 최고위원은 "돌아가서 바른정당 지도부에게 정식으로 실무적 대통합추진단 구성을 안건으로 전달하겠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되고 정권을 넘겨준 상황에서 단순히 명분싸움만 하는 것은 무의미하다.

당의 자강보다 더 중요한 게 보수 전체의 자강이라는 얘기도 나왔다"고 말했다.

심지어 '개별 통합' 이야기까지 나왔다.

황영철 의원은 11일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개별 탈당 후 자유한국당으로 입당하는 방식도 고려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전당대회 이전에 아마도 일정한 방향은 정해질 것이라고 보고 있다"고 답했다.

황 의원은 "현재 저희가 한국당에 혁신의 결과물들을 내놓기를 요구하고 있고, 그런 부분들에 대해 일정한 시그널이 오면 통합 분위기는 더 무르익을 것"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바른정당 내에 당대당 통합논의가 성숙되지 않는다면 통합파 의원들이 따로 어떤 결단을 해야하지 않을까 한다"고 강조했다.

마침 이날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바른정당 전당대회 이전에 형식에 구애받지 말고 보수대통합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일각에선 홍 대표가 이러한 발언을 한 것도 통합파 의원들과 어느 정도 뜻을 맞춘 것 아니겠냐는 지적이 나온다.

정치권에선 이러한 통합파 의원들의 행보에 여러 비판이 쏟아졌다.

익명을 요구한 바른정당 한 의원은 와의 통화에서 "명분도 없는데 이렇게 계속 통합, 통합하는 거 보면 처음부터 왜 나왔나 싶다"라며 "전당대회를 목전에 두고 이런 행보를 보이는 것은 절대 옳지 못한 행동이라 생각한다"고 질타했다.

또 그는 "개별 탈당까지 언급한 것은 당을 완전히 와해시키겠다는 것"이라며 "통합파 의원들은 당장 지금의 행보를 멈춰야 한다"고 충고했다.

한 당내 관계자도 "통합파 의원들 때문에 전당대회가 흥행하지 못할까 걱정"이라며 "아무리 통합이 급하다 하더라도 당 지도부의 입장, 계획 다 무시하고 이렇게 하는 것은 보기 안 좋다"고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