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도현 기자] "빨리 시즌이 시작되면 좋겠다."프로배구 V리그 개막이 임박했다.

세 팀의 사령탑이 교체된 가운데 14일 ‘디펜딩 챔피언’ 현대캐피탈과 준우승팀 대한항공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6개월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비시즌 동안 구슬땀을 흘린 남자부 7개 구단 각 감독과 대표선수는 12일 서울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프로배구 V리그’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다가오는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먼저 현대캐피탈은 개막 직전 바로티의 부상으로 시즌 계획에 차질이 생긴 것을 우려했다.

최태웅 감독은 "새로운 시스템 구축에 힘을 썼는데, 반대 상황이 돼서 쉽지 않다"며 "더욱 더 안정된 스피드배구를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지난 시즌 아쉽게 우승 놓친 대한항공의 박기원 감독은 "결승전 패배를 아직도 잊지 않고 있다.다시는 그런 일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새롭게 팀을 맡은 신임 감독들의 포부도 인상적이었다.

김철수 한국전력 감독은 "충분히 능력 있는 선수들이 있기 때문에 제가 지원만 잘하면 우승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미 컵 대회에서 펠리페-전광인-서재덕으로 이뤄지는 삼각편대를 바탕으로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명가 재건을 노리는 신진식 삼성화재 감독 역시 "우리 팀이 처음으로 봄배구를 나가지 못했다.삼성화재다운 배구를 다시 보여드리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삼성화재는 타이스-박철우가 건재하고 박상하를 영입해 높이를 강화했다.

의정부 시대를 열게 된 KB손해보험의 권순찬 감독은 "이번 시즌 연고지와 선수 트레이드가 많아 걱정했는데 선수들이 잘 적응했다.새로운 모습 기대하셔도 좋다"고 각오를 밝혔다.

7개 구단의 감독들은 ‘열흘 전으로 돌아가면 어떻게 하겠는가’라는 질문에 모두 손사레를 쳤다.

많은 훈련으로 인해 힘든 비시즌을 보냈다는 것을 암묵적으로 보여준 장면이었다.

특히 우리카드와 OK저축은행의 사령탑은 휴식을 제공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상우 감독은 "지난 시즌 돌풍을 일으킨 팀으로 불렸다.이번 시즌은 창단 첫 봄 배구는 물론 더 나아가 챔피언까지 노리겠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세진 감독은 "1등에서 꼴찌로 떨어졌다.기대에 미치지 못하더라도 우리만의 색깔을 보여드리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어느 때보다도 치열한 순위 싸움을 예고되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전 구단은 진지한 마음으로 우승을 노리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