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통위 국감/ 강 외교 “한강 작가 역사 인식 문제 있어 / 북한, 평창 패럴림픽 참가 지원서 제출”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2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외교부 A국장의 여자 열등(劣等) 발언과 관련, "부적절한 언행에 대해서는 취임 이후 발각이 되는 즉시 철저하게 조사하고 징계 조치가 적정 수준에서 이뤄지도록 대응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그렇게 해나갈 것이다.

종합감사 때 종합적인 보고를 하겠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의원이 "이런 인식을 갖고 (일본군) 위안부 문제, (12·28 한·일) 위안부 문제 합의 과정을 돌아보면 우리가 기대하는 만큼 (합의 과정의) 문제를 규명할 수 있겠느냐"며 "부적절한 언행이 재발하지 않도록 (장관이) 책임지고 해야 한다.

재발 방지 대책을 어떻게 할 것이냐"라고 한 질문에 이렇게 답변했다.

국감에서는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과 관련해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을 주문하는 여당과 전술핵 재배치를 포함한 적극적인 대응을 요구하는 야당이 맞붙었다.

여야 의원들은 강 장관에게 일제히 대북 정책과 관련해 질의와 주문을 집중적으로 쏟아냈다.

민주당 박병석 의원은 대북 대화와 제재 병행 기조에 대해 "북한을 대화의 자리로 끌어내기 위한 초강력 압박이 필요하고, 그 압박은 대화를 위한 마중물적 성격이어야 한다"며 "어떤 일이 있어도 남북 접촉라인을 복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윤영석 의원은 "북한을 사실상 핵보유국으로 보고 대비책을 만들어야 하는데 정부의 대응이 너무 부실하고 안이하다"며 "결국 전술핵은 김정은 코앞에 배치해야 응징이 가능하고 도발을 막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의 발언 등을 두고 문재인정부 외교·안보라인의 엇박자를 지적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한국당 이주영 의원은 "한·미동맹을 깨뜨려도 좋다는 거의 망나니 수준의 위험인물"이라고 비난했다.

작가 한강씨가 최근 뉴욕타임스에 한국전쟁을 이웃 강대국의 대리전으로 평가한 기고 글도 도마에 올랐다.

강 장관은 해당 기고에 대해 "작가로서 개인적인 생각이 있을 수 있지만, 표현과 역사인식에서는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공식 페이스북에 기고를 게시한 것이 적절했느냐는 지적에는 "저와 협의했더라면 올리지 말라고 조언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오전 "북한이 평창 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에 참가하겠다는 지원서를 패럴림픽위원회에 제출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가 오후에 "(지원서가 아닌) 의향을 전달해왔다"고 수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