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보법 위반으로 복역·이적단체 출신 / 책에서 ‘천안함 폭침 아니다’ 주장도 / 지금 생각 어떤가 질문에 “답변 곤란”12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총리비서실 국정감사에서는 지난 7월 31일 임명된 국무총리비서실 정현곤(사진) 시민사회비서관의 과거 전력을 놓고 ‘사상 검증’ 공방이 벌어졌다.

자유한국당 김종석 의원은 이날 국감에서 정 비서관에게 "국가보안법으로 2차례 복역했죠. 20년 전, 30년 전이라서 그사이에 사람이 바뀔 수 있다고 이해한다.알아보니까 좋게 평가하는 분들도 있다"면서도 "지금은 그 단체, 그 당시에 활동했던 그 이념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느냐.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인정하느냐"고 질문했다.

이에 정 비서관은 "네. 당연하다"고 답했다.

정 비서관은 1987년 3월 건대 점거농성 사건을 주도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징역 6년을 선고받고 2년 2개월간 복역했다.

또 1997년 6월에는 이적단체인 참여노연(참세상을 여는 노동자연대)의 대중사업국장을 지내다 국보법 위반 혐의로 복역했다.

하지만 김 의원이 "천안함은 폭침된 게 아니라고 이 책에 썼던데, 지금은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자 정 비서관의 말문이 막혔다.

정 비서관은 곤란한 표정을 지으면서 "답변을 꼭 해야 하는가. 제가 학술적으로 쓴 논문에 대한 부분인데, 국감장이라서 어렵다"며 구체적인 답변을 삼갔다.

정 비서관은 2010년 천안함 폭침에 의혹을 제기하고 재검증을 요구하는 내용의 ‘천안함을 묻는다’를 공동 저술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이학영 의원은 "국감장인데, 개인적 사상과 신념에 대해 조목조목 묻는 형식 자체가 국민 보기에는 제대로 납득이 안 될 수 있다"고 감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