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사진)이 통신 요금제는 시장 원리에 맡겨야 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박 사장은 12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답변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보편 요금제에 대한 질문에 "요금제는 고객이 원하는 것을 분석하고 시장 원리에 의해 만들어낸 제품"이라며 "요금 원리는 시장 원리에 맡겨 주는 것이 좋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박 사장은 이날 국감에 이동통신 3사 최고경영자(CEO) 중 유일하게 참석했다.

황창규 KT 회장과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도 증인으로 채택됐지만 해외 출장을 이유로 출석하지 않았다.

박 사장은 "국민의 반이 저희 회사 고객이고 증인으로 요청받았으니 한 번도 나오지 않겠다고 생각하지 않았다"며 "국감을 통해 들은 고객들이 불편해하는 것에 대해 고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감에서 해외 로밍 이용 요금과 단말기 할부이자에 대한 질의가 이어졌다.

신상진 과방위원장은 "해외에서 하루에 9900원만 내면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는지 알았는데 100메가바이트(MB)만 제공되는 것을 아는가"라며 "해외 로밍 요금에 대해 잘 고지해달라"고 말했다.

이에 박 사장은 "더 적극적으로 고객들에게 요금에 대해 고지하겠다"고 말했다.

무제한 로밍 요금제는 하루에 100MB를 초과해도 최대 200Kbps 속도로 사용이 가능하다.

박 사장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비싼 로밍 요금 고지서를 발송하면서 이유에 대해 설명하는지에 대해서도 내부 회의에서 논의했다"며 "로밍 요금은 해외 사업자와의 거래이므로 우리가 어떻게 할 수 없는 부분은 있지만 잘 고지해서 고객이 원하지 않는 부담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우리의 의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