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핵무기 10배 증강 원했다고?… 가짜뉴스 역겹다” / NBC, 7월 안보회의 발언 폭로 “핵보유량 최고치 되돌리자 말해… 틸러슨의 멍청이 발언 이때 나와”미국 언론을 향해 ‘가짜 언론’이라고 공박했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에는 언론에 대한 인가 취소 가능성을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자신과 관련된 폭로 보도를 한 NBC방송을 겨냥해 "가짜 NBC 뉴스가 내가 미국의 핵무기 ‘10배’ 증강을 원했다는 이야기를 만들어냈다"며 "NBC=CNN"이라는 글을 트위터에 남겼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이런 모든 가짜뉴스가 NBC와 그 네트워크에서 나온다면, 어느 시점에서 그들의 방송 인가에 이의를 제기하는 게 적절하지 않겠는가"라고 밝혔다.

그는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서도 "언론이 쓰고 싶은 것은 무엇이든 쓸 수 있는 방식은 솔직히 역겹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NBC의 특종 보도 이후 나왔다.

NBC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7월 (미국의 병력과 군사작전 현황을 검토한) 안보 수뇌부 회의에서 미 핵전력의 10배 증강을 희망한다고 밝혀 회의 참석자들이 경악했다"고 보도했다.

NBC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월20일 회의에서 1960년대 후반부터 미국의 핵무기 보유량이 지속적으로 감축됐다는 보고를 접하자, "보다 많은 양을 희망한다"며 "현재 4000기 수준을 최고치였던 1960년대의 3만2000기 수준으로 증강하길 원한다"고 밝혔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 매티스 국방장관, 조지프 던포드 합참의장, 스티브 배넌 당시 백악관 수석 전략가, 숀 스파이서 당시 백악관 대변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 등이 참석한 회의에서였다.

참석자들은 현재의 미군이 핵 개발 절정기보다 훨씬 강하다는 점 등을 설명하며 지시에 제동을 걸었다는 게 NBC의 보도이다.

트럼프 대통령을 ‘멍청이’로 지칭한 틸러슨 장관의 발언도 이 회의 직후 나온 것이라고 NBC는 전했다.

CNN방송 등은 최고통치권자의 언론에 대한 인가 취소 가능성을 시사한 발언은 1970년대 워터게이트 스캔들로 사임한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 이후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언론자유를 위협하는 발언으로 해석되자 후폭풍이 거세게 일었다.

민주당 소속의 에드워드 마키 상원의원은 방송 인가권을 가진 연방통신위원회(FCC)를 지목한 뒤 "대통령의 요구에 저항하라"며 "언론 자유를 보장한 수정헌법 1조를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키 의원 외에도 같은 당 톰 우달 의원은 "대통령의 트윗은 권력 남용"이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