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준 LG부회장, 임원 세미나서 강조"4차 산업혁명시대 경쟁력은 현장에서 나온다."LG그룹 구본준(사진) 부회장이 12일 오전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최고경영진 및 임원 4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열린 10월 임원세미나에서 현장 경영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구 부회장은 "어떠한 환경에도 흔들리지 않는 사업의 탄탄한 기본 경쟁력은 상품의 가치가 만들어지는 현장에서 나온다"며 "무엇보다 생산성 극대화를 추구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 현장의 역량은 경쟁의 성패를 좌우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임직원 여러분이 앞장서서 연구개발(R&D), 제조, 영업, 서비스 등 각 현장을 상세하게 파악하고 매일매일 혁신하는 역동적인 현장 만들기에 매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현장 경영의 중요성을 공유하는 차원에서 도요타의 자회사인 기후차체공업의 호시노 데쓰오(星野鐵夫) 회장을 초빙해 강연도 들었다.

호시노 회장은 책상이 아닌 현장에서 끊임없이 낭비를 찾아 개선하고 이를 표준화해 세계 최고의 품질에 도전하는 도요타식 생산방식(TPS)과 기업문화를 소개했다.

구 부회장은 또 "미래 준비 과제들의 진척 상황을 냉철하게 점검하고, 핵심 R&D 인력 등 필요한 자원은 제대로 확보해 집중해야 한다"며 "기업에 대한 사회적 기대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품질과 환경 안전 등에서 실수나 부주의로 고객의 믿음을 저버리지 않도록 유념하고, 능력 있는 우수 인재 선발도 각별히 챙겨 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LG그룹의 8개 계열사 연구개발 인력이 이달부터 입주하는 서울 마곡지구 LG사이언스파크와 관련해 "LG의 미래 사업을 이끄는 기술 융복합 성공 사례를 많이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