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여왕’ 김연아의 라이벌이던 일본 피겨스케이팅 전 국가대표 아사다 마오(27·사진)가 마라톤 도전을 선언해 화제다.

일본 매체 스포니치는 12일 "아사다 마오가 오는 12월 미국 하와이에서 열리는 호놀룰루 마라톤 대회에 출전한다"고 전했다.

마오가 마라톤 도전을 결심한 것은 지난 9월로 전속 트레이너와 약 한 달간 집중 훈련을 소화했다.

마오는 "오래전부터 마라톤 대회에서 뛰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는데 도전을 해보니 재미있었다"고 밝혔다.

마오는 이번 대회 목표를 4시간 30분으로 잡았다.

마오가 출전할 호놀룰루 마라톤 대회는 만 7세 이상이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는 아마추어 대회로 지난해엔 약 2만9000명이 대회를 뛰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