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서신애가 12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서 파격적인 클리비지 룩을 선보였다.

배우 서신애는 이날 과감한 노출이 돋보이는 화이트 드레스로 한층 성숙해진 모습을 보였다.

가슴골을 깊게 드러낸 클리비지룩으로 아찔한 스타일을 완성하며 팬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서신애는 영화 '당신의 부탁'으로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았다.

'당신의 부탁'은 2년 전 사고로 남편을 잃은 서른두 살 효진(임수정)이 죽은 남편과 전 부인 사이에서 홀로 남겨진 열여섯 살 아들 종욱과 함께하는 낯선 생활을 그린 이야기다.

서신애는 종욱(윤찬영)의 유일한 친구 주미 역을 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