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가 일부 멤버 탈퇴로 재편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향후 멤버를 다시 꾸려 소녀시대를 계속 유지하겠다는 입장이다.

데뷔 후 10년 동안 팬들의 사랑을 받아온 소녀시대는 최근 티파니, 수영, 서현이 전속계약 종료로 팀을 나가고 태연, 윤아, 유리, 써니, 효연 등 5명만 남게 됐다.

2007년 9인조로 데뷔해 2014년 9월 제시카가 이미 탈퇴했기에 4명이 소속사를 떠나는 셈이다.

소속사는 "소녀시대는 팬들에게 소중하고 의미있는 그룹으로 해체는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다.향후 활동 방향에 대해서는 신중하게 결정하겠다"라는 방침을 알렸다.

티파니는 공부를 위해 미국을 다시 돌아가고 수영과 서현은 연기자 길을 택했다.

2세대 걸그룹의 마지막 보루였던 소녀시대마저 완전체가 허물어졌다.

데뷔 10년이 넘어 멤버들의 변화는 불가피했지만, 소녀시대 명맥은 그대로 이어갈 수 있게 돼 그나마 다행이다.

팬들은 태연 등 다섯 멤버 외에 소녀시대가 어떻게 재구성되는지에 대해서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소속사 역시 소녀시대의 명성을 예전처럼 이어나가기 위한 방안을 찾는데 고민 중이다.

K-팝을 대표하는 걸그룹으로서 소녀시대의 위용이 점점 축소되는 양상에서 벗어난 획기적인 자구책이 마련돼야 할 것이다.

여느 걸그룹과 마찬가지로 소녀시대 멤버들도 10년 이상 활동하면서 각자의 진로를 고민하고 그 결과 일부 팀 탈퇴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수영과 서현 역시 현재 각기 다른 드라마에 출연 중이며 이들의 향후 행보도 배우 활동에 무게 중심이 실릴 것으로 알려졌다.

멤버들은 팀 활동을 하다 보면 각기 재능에 따라 솔로 가수, 연기자, 예능인으로 아이돌 이후의 진로를 정하게 된다.

처음에는 소속사 계획에 따라 다른 분야 활동을 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자신의 재능을 알아가게 된다.

또 7~10년 정도 활동하면 나이도 30대 안팎이 돼 스스로 아이돌 생명력의 한계를 느껴 다른 길을 자연히 찾게 된다.

연기자로 성공한 멤버는 팀 활동에 회의를 느끼고 그렇지 못한 멤버들은 팀 활동이 이들로 인해 더뎌지는 것에 불만을 품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대부분 멤버들간 견해차를 보여 해체된 그룹도 많다.

그래도 한국을 대표했던 걸그룹 소녀시대는 일부 멤버의 팀 탈퇴가 아니라 자연스런 재편을 통해 10년 넘은 명맥과 그 위용을 이어나가길 기대한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