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천 징수되는 근로소득자들의 세금이 소득보다 배 이상 빠르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월급쟁이 소득은 거북이처럼 더디게 오르고, 세금은 토끼처럼 빠르게 뛴 셈이다.

16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명재 국회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2008∼2015 귀속 연말정산 결과’를 보면 2015년 근로소득자들의 평균 총 급여는 3260만원으로 2008년(2530만원)에 비해 28.9% 올랐다.

평균 근로소득 결정세액은 같은 기간 100만원에서 160만원으로 증가했다.

근로소득세 증가율이 60%로 총급여 상승률의 배가 넘는다.

반면 자영업자들의 소득 신고인 종합소득은 세액 증가율과 큰 차이가 없었다.

2015년 평균 종합소득금액은 2960만원으로 2008년(2370만원)보다 24.9% 늘었다.

평균 종합소득 결정세액은 330만원에서 430만원으로 30.3% 증가했다.

근로소득자가 자영업자보다 평균적으로 많이 벌고 세금은 적게 내는 것을 감안해도 근로소득세의 증가 속도는 상대적으로 너무 빠르다.

더욱이 근로소득자는 급여에서 세금이 원천 징수되는 ‘유리지갑’이지만 종합소득자의 경우 세금을 축소 신고하거나 절세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강구할 여지도 있다.

조세제도 전반에 대한 불신이 커질 수 있는 대목이다.

박 의원은 "유리지갑 근로소득자들은 소득 내역이 투명하지만 종합소득자들은 세금이 올라도 필요경비를 늘려 비용처리 하는 등 세금을 줄이기 위한 여지가 있다"면서 "근로소득자들만 세금 인상의 유탄을 고스란히 맞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세수 호황도 근로소득세 덕을 톡톡히 보고 있다.

직장인들이 납부하는 근로소득세는 지난해 역대 처음으로 30조원을 돌파했다.

국세청의 ‘국세통계 조기공개’ 자료에 따르면 2016년 소득세수는 70조1194억원으로 전년도 62조4398억원보다 7조6796억원(12.3%) 증가했다.

전체 소득세수는 지난해 국세청이 거둬들인 총 국세수입 233조3291억원의 30%를 차지했다.

이에 따라 소득세는 같은 기간 부가가치세(61조8282억원), 법인세(52조1154억원)를 제치고 세수실적 1위를 기록했다.

과거 세수실적 1위는 줄곧 부가세가 지켜왔지만 2015년부터 2년째 소득세가 부가세보다 많은 역전 현상이 발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