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WB 총회 참석 하영구 회장하영구(사진) 은행연합회 회장이 지난 정권의 경기부양책 등을 강하게 비판했다.

2017년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 참석 차 미국 워싱턴을 방문 중인 하 회장은 13일(현지시간) 가계부채 문제에 대해 "전 정권에서 부동산 활성화를 통한 경기부양을 하면서 문제가 심각해졌다"며 "현 정부에서 가계부채 해법을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양극화의 원인인 부동산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해결책으로 공공임대주택 비율 확대, 주거취약계층에 대한 주택담보인정비율(LTV) 한도 상향 등을 제시했다.

미국에서 만난 해외투자자들의 분위기를 전했다.

그는 "북한 리스크로 인해 투자를 회수할 정도는 아니지만 우리가 느끼는 것보다 좀 더 심각하게 보고 있다"며 "해외투자자들은 중국을 지렛대 삼는 것을 평화적 해법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은행의 수익성에 대해서는 "조선·해운업 구조조정이 일단락돼 대손비용이 감소하는 등의 효과로 작년보다 올해 개선된 모습이지만 글로벌 투자자 시각에서 보면 여전히 낮은 상태"라고 평가했다.

하 회장은 국내 은행 수익성 저하의 원인으로 ‘전업주의’와 ‘포지티브 규제’를 꼽았다.

"전업주의 체계에서는 소비자 니즈에 맞는 다양하고 복합적인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한계가 있다"며 "또 금융회사는 할 수 있는 업무만 규정한 포지티브 규제 하에서 신규업무 개척이나 신상품 개발에 소극적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인터넷은행에 대해서도 아쉬움을 드러냈다.

하 회장은 "카카오뱅크나 케이뱅크가 기존 은행이 하는 자본 비효율적인 업무를 하면 승산이 없다"며 "자본 효율적 업무에 초점을 맞춰야 윈윈할 수 있다"고 밝혔다.

초대형 투자은행(IB) 육성을 위해 신용공여 한도를 자본의 100%에서 200%로 확대하는 법안에 대한 불만도 언급했다.

그는 "대형 증권사에 여·수신 기능을 허용한 것은 사자에게 소처럼 여물을 먹으라는 격"이라며 "사자는 사냥을 해야 하는데 대출만 하면서 여물을 먹겠다고 하면 결국 사자는 탈이 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