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서 집중질타 받아 / “우리은행 2016년 신입 공채 과정 / 금감원 직원 자녀 등 특혜 정황” / 최흥식 원장 “현장검사 등 검토” / 이건희 회장 차명계좌 인출 관련 / 서울국세청장 “법에 따라 처리”고위 간부가 연루된 채용비리로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금융감독원이 이번에는 우리은행에 대한 채용청탁 의혹으로 국정감사에서 집중 질타를 받았다.

17일 금융감독원을 대상으로 한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우리은행의 지난해 하반기 신입사원 150명 공채 과정에서 금감원과 국가정보원, 주요 고객의 자녀 등 16명이 특혜 채용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심상정 의원(정의당)은 이날 우리은행 인사팀이 작성했다는 ‘2016년 우리은행 신입사원 공채 추천현황 및 결과’라는 문건을 공개했다.

문건에는 ‘금융감독원 이



○ 부원장(보) 요청’, 추천인에는 본부장으로 추정되는 ‘





○(본)’이라 적혀 있는 등 공채 지원자 16명의 이름과 추천인이 적혀 있었다.

추천인에는 ‘





○ 그룹장’, ‘





○ 전 행장’ 등도 있었다.

심 의원은 "이 명단을 보면 이상구 전 부원장보 요청으로 한 건, 또 한 건은 금감원 요청으로 돼 있다"며 "금감원에서는 내부 확인 및 감사를 통해 엄중 조처하고 결과를 보고해 달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최흥식 금감원장은 "면목없다"며 "우리은행에 자체감찰을 지시한 뒤 그 결과에 따라 현장검사 등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이후 다른 은행들로 현장검사 확대도 검토할 계획이다.

최근 드러난 금감원의 채용비리 의혹도 집중포화를 맞았다.

정재호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채용비리를 두고 "한마디로 엉망진창이라고 표현하겠다"며 "고위 간부 몇 명의 잘못으로 금감원이라는 기구의 신뢰도가 땅에 떨어졌다"고 지적했다.

잇따른 질타에 최 원장은 "(금감원이) 벼랑 끝에 있다고 생각한다"며 "높은 도덕성이 요구되는 금감원 임직원들이 각종 의혹과 일탈 행위로 심려를 끼쳐 아주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날 금융위원회 국감에 이어 이날 국감에서도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와 관련한 ‘특혜 의혹’이 쟁점으로 다뤄졌다.

케이뱅크 인가 과정에서 금감원이 부적격 의견을 냈지만 금융위가 이를 무시하고 인가했다는 지적이었다.

박용진 의원(〃)은 금감원의 ‘법령해석심의위원회 안건 자료’에 따르면 금감원이 당시 대주주 재무건전성 요건에 대해 "최근 분기말 기준을 사용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 우리은행이 요건을 충족시키지 못한 것으로 해석했다고 밝혔다.

이에 최 원장은 "(우리은행 대주주 적격성에) 문제는 있다고 생각하지만, 금융위의 유권해석도 존중해야 한다"며 "저희 역할은 실무적 판단·심사였고, 최종적인 법률 유권해석은 금융위가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서울지방국세청 국감에서 김희철 서울지방국세청장은 이건희 삼성회장이 차명계좌에서 4조4000억원에 달하는 돈을 찾아간 것과 관련해 "법에 따라 처리했다"면서 "그전의 것과 언론보도 등을 종합해서 추가 과세할 것이 있으면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