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대 100% 알루미늄… 중량 ↓ 강성 ↑롤스로이스가 ‘팬텀’의 8세대 신형 모델을 국내에 처음 공개했다.

롤스로이스모터카는 17일 서울 장충동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8세대 뉴 팬텀 출시 행사를 열었다.

팬텀은 1925년 등장해 기술력과 디자인, 고급스러움을 앞세워 세계적 명성을 누려 온 모델로 ‘세계에서 가장 조용한 차’로도 유명하다.

뉴 팬텀의 뼈대는 100% 알루미늄으로 제작돼 기존 7세대 팬텀보다 더 가볍지만 강성은 30%나 크다.

앞바퀴에는 신형 더블 위시본 서스펜션이, 뒷바퀴에는 5링크 서스펜션이 탑재돼 민첩성과 안정성이 더 좋아졌다는 게 롤스로이스의 설명이다.

기존 자연흡기식 V12 엔진이 아니라 6.75L 트윈 터보 V12 엔진이 실렸다.

신형 엔진은 1700 RPM(분당 회전수)에서 최대 91.8㎏.m의 회전력을 내고, 최대 출력은 563마력에 이른다.

명성에 걸맞은 정숙성을 위해서는 6㎜ 두께의 이중유리창, 130㎏의 흡음재가 사용됐다.

뉴 팬텀은 시속 100㎞ 상황의 소음이 이전 모델보다 10%나 적다.

지금 주문된 롤스로이스 뉴 팬텀은 2018년 상반기부터 고객에게 인도될 예정이다.

가격은 롤스로이스 뉴 팬텀이 6억3000만원부터, 뉴 팬텀 익스텐디드 휠베이스는 7억4000만원부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