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식간에 검은 연기가 하늘로 치솟았다."서울 강남구 선릉로 선정릉역 인근에서 근무하는 30대 A씨는 취재진에 긴박했던 선정릉역 화재 순간을 설명했다.

근무 중에 사무실 밖 하늘이 이상한 듯해 쳐다보니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었다고 말했다.

서울 강남소방서는 19일 오후 4시20분쯤 선정릉역 근처 신축 관광호텔 건축 공사장에서 화재가 발생했으며 검은 연기를 내뿜으며 불이 맹렬한 기세로 타올랐다고 밝혔다.

구조대원들이 곧바로 출동해 화재 진압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선정릉역 화재 현장은 라마다 서울 호텔 인근으로 평소에도 차량과 보행자의 통행이 많은 곳이다.

갑작스러운 화마에 주변을 지나는 차량과 시민들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특히 공사장 주변 가림막 등이 불에 타면서 내뿜는 매케한 연기에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소방 당국은 선정릉역 화재 진화를 위해 긴급 출동했으며 정확한 발화 원인 등은 진화 후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강남소방서 역삼 119 안전센터 관계자는 와 통화에서 "선정릉역 근처 공사장에서 불이 났다"며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정도는 조사 중이다"고 말했다.